검색

용인시, 미세먼지·악취 대응 위한 대기질 측정 차량 도입

- 작게+ 크게

최남석
기사입력 2021-0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대기질 측정 차량

 

용인시가 실시간으로 미세먼지와 악취 측정이 가능한 대기질 측정 차량을 운행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한 차량에는 시가 운영 중인 대기오염 측정소와 동일한 미세먼지 측정 장비가 탑재돼 있어 측정소가 없는 처인구 원삼면, 양지면, 남사면 등의 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복합악취 측정 장비와 무인 포집 장비가 탑재돼 있어 악취로 인한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아스콘공장, 음식물 폐기물 처리업체, 축사 주변에서 실시간 측정과 원격 포집도 가능하다.

 

시는 그 동안 미세먼지 측정이 어려웠던 지역까지 면밀히 조사해 계절관리제 등 미세먼지 대응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측정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사업장의 악취 발생 시간·농도 등을 파악한 후 원인을 분석해 악취 문제도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미세먼지와 악취 배출 사업장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시민들에게 쾌적한 대기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최남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