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음의 거리' 수원 남문로데오거리…"부활을 꿈꾼다"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1-0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남문로데오거리에 설치될 디지털옥외광고물의 주요 콘텐츠

 

수원 '남문로데오거리'가 부활을 꿈꾼다.

 

12일 시에 따르면 '남문로데오거리'는 지난 1980~90년대 수원시 상권의 중심지이자 최대 번화가였다. 이른바 ‘젊음의 거리’로 불리며 평일, 주말할 것 없이 사람들로 북적였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수원역, 인계동, 영통, 광교 등 새로운 상권이 속속 성장하면서 남문로데오거리를 찾는 이는 급격히 줄어들었다. 어느덧 ‘구도심’으로 불리며 긴 침체기를 겪었다. 내년 경기도청이 광교신도시로 이전하면 상권은 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남문로데오시장 상인회는 상권 부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시도 남문로데오거리 일대 청년혁신점포를 지정했다. 시 지속가능도시재단 창업지원센터·‘청년바람지대’를 개소하는 등 거리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지난 2017년 1월에는 ‘남문로데오시장 상권활성화사업 선포식’을 열기도 했다. 올해는 남문로데오거리 일원에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타깃 마케팅’ 광고를 표출하는 ‘디지털 옥외광고물’을 설치해 구도심 활성화에 나선다.

 

디지털 옥외광고물은 행궁광장에서 남문로데오거리, 수원향교로 이어지는 2㎞ 구간에 들어선다. 행궁광장 공방 거리 입구에 1개, 남문로데오거리에 3개소, 인근 버스정류장 1개소 등 총 5개소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에 1월 중 사업을 발주해 수행사를 선정하고, 7월까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설치 후 1년간 시범 운영을 하고, 관련 조례 개정 등을 거쳐 상용화할 예정이다.

 

특히 디지털 옥외광고물은 일방적인 광고 메시지를 표출하지 않는다. 지역 상권의 업종·시간대·연령·성(性)별 유동 인구·이동 경로, 상권, 신용카드 사용, 방문객 유형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타깃 마케팅(표적을 확실하게 설정한 마케팅) 광고를 내보낸다.

 

남문로데오거리의 매력을 알리고, 상가를 안내하는 광고와 수원 관광 전자지도, 주변 교통·주차 정보, 날씨·환경, 행사·축제 일정 등 공공 정보도 제공한다. 또 큐알(QR) 코드를 활용해 내려받을 수 있는 이벤트 쿠폰을 발행할 계획이다.

 

시는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관심을 끌 만한 콘텐츠를 만들어 디지털옥외광고물에 표출할 예정이다. 인터랙티브(쌍방향) 디지털콘텐츠도 제공한다.

 

이번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 공모 선정에 따라 추진된다. 시는 ‘Digital Intelligence(디지털 인텔리전스)로 화성행궁과 남문로데오 거리를 휘영청 잇다’라는 사업명으로 제안서를 제출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총사업비는 국비 7억 원, 시비 3억 원 등 10억 원이다.

 

시는 이번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빅데이터, 클라우드(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 GIS(지리정보시스템), IoT(사물인터넷) 등 4차 혁명기술을 활용한 ‘수원형 디지털옥외광고’ 인프라(기반 시설)를 확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남문로데오거리 상권이 활성화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지속 가능한 서비스 운영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