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명시청 직원 3명 '코로나19' 확진…시장 등 간부급 공무원 감염 여부 촉각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21-0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시청에 비상이 걸렸다.

 

11일 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0일 직원 3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날 오전 8시부터 자정까지 시청을 폐쇄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긴급 검체 검사에 들어갔다.

 

해당 직원 3명은 시청 본청에 근무하는 직원으로 10일 광명시보건소에서 긴급 검체 검사 후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시는 본청 청사 전체 건물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같은 부서 전 직원과 밀접접촉이 우려되는 직원 42명에 대하여 검체 검사를 마쳤다. 시는 1차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들을 자가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인사발령 직원 부서 이동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간제 근로자, 사회복무요원 등을 포함한 전체 직원 1,000여 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확진된 일부 직원의 경우 최근 박승원 시장과 부시장, 국장급 간부들과 접촉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추가 확진여부에 대해 신경을 곤두세우는 등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시는 검사를 위해 광명시민운동장에 5개 검사팀을 배치하고 부서별로 검사 순번을 정해 30분 단위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며, 검사결과에 따라 시청 폐쇄 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와 방역당국은 "시청 전체 폐쇄로 모든 직원이 자택근무를 함에 따라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행정복지센터나 온라인을 이용해 민원업무를 볼 것을 안내할 계획"이라며 "박 시장을 비롯, 시 본청 일부 간부들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