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민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하라" 요구 높아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21-0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민들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필요성을 주장하는것으로 나타났다.

 

6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달 5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 도민에게 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해 4월 소득이나 나이 구분 없이 무조건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다. 이번 조사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은 성, 연령, 이념성향 등과 관계없이 모두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1%는 1차 재난기본소득과 동일하게 도민 1인당 10만 원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에도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만일 ‘2차 재난기본소득’이 경기지역화폐로 지급된다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를 촉진시켜 경제 활성화에 ‘도움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0%였다.

 

도는 이런 결과에 대해 도민들이 지난 해 도 재난기본소득 및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받고 사용하면서 경기 활성화 효과를 몸소 체감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또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해 봤다고 답한 응답자는 94%였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4일 국회와 기획재정부에 편지를 보내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재정정책을 통해 소비를 촉진시킴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면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1차 재난지원금을 넘어서는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번 조사는 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달 5일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다./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