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부평연안부두선' 등 8개 노선 87.79km 확충에 나선다

- 작게+ 크게

구본학
기사입력 2020-12-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노선도

 

인천시가 '인천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안)'을 확정해 국토부에 승인을 신청했다.

 

30일 시에 따르면 이번 변경(안)은 계획 수립 이후 변화된 사회‧경제적 여건을 반영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수혜를 극대화하기 위한 연계 네트워크 구축과 함께 원도심 재생 지원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대상노선은 6개에서 2개 노선이 추가된 8개 노선이며, 총연장은 87.79km으로 1.12km가 감소하고 총사업비는 1조4,754억 원이 줄어든 2조8,620억 원으로 계획했다.

 

경제성이 낮은 인천남부순환선을 ‘주안송도선’과 ‘인천2호선 논현연장’으로 재기획해 사업성을 높이고 GTX-B(인천대입구) 및 인천발 KTX(송도)와의 접근성도 강화했다.

 

또한 송도트램은 기존의 단계별 건설에서 전 구간 동시 건설로, 영종트램 1단계는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안정성 등을 고려해 일부 노선(공항신도시∼제2여객터미널)을 제외했다.

 

부평역(GTX-Bㆍ경인선ㆍ인천1호선)∼캠프마켓∼가좌역(인천2호선)∼송림동∼인천역(경인선ㆍ수인선)∼연안부두를 잇는 ’부평연안부두선’을 포함해 인천1호선 송도8공구 연장, 제물포연안부두선등 3개 노선을 신규로 반영했다.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중인 ‘인천2호선 검단 연장’은 투자1순위로 기존계획을 그대로 반영하고 ‘IN-Tram’은 S-BRT 시범사업(인하대∼서인천,) 및 주안송도선(인하대∼송도국제도시)과의 노선 중복 등을 고려해 제외했다.

 

이와 함께 장래 여건 변화 등에 따라 추진을 우선 검토할 수 있는 후보노선은 인천1호선 국제여객터미널 연장, 동인천청라선, 영종트램 전 구간, 자기부상철도 장래 확장 등 4개 노선을 제시했다.

 

이번에 승인을 신청한 변경(안)은 전문 연구기관(국토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적정성 검토, 관계 행정기관 협의 및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승인·고시하게 된다.

 

이정두 교통국장은 “이번 계획은 사업 실현 가능성을 높이고 시민의 교통편의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수립했다“며 “국토부로부터 조속히 승인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