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2분기부터 공급'에 합의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12-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청와대 제공 

 

모더나 백신 2,000만 명 분이 2분기부터 공급받기로 합의했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8일 미국 제약회사인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최고경영자(CEO)와의 통화에서 모더나가 한국에 2,000만 명 분량인 4,000만 도즈의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가 모더나와의 협상을 통해 확보하겠다고 한 1,000만 명 분량 2,000만 도즈의 두 배에 해당하는 백신을 확보한 것이다.

 

또한 문 대통령과 반셀 CEO는 당초 내년 3분기로 추진했던 백신 공급 시기를 앞당겨 2분기부터 들여오기로 했고, 공급 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한 추가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모더나 백신이 거두고 있는 성공과 긴급사용승인을 축하하며, 코로나 극복의 희망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 대한민국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반셀 CEO는 “따뜻한 말씀과 우리 백신에 대한 높은 평가에 매우 감사드리며, 조기 공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 정부가 빠른 계약 체결을 원하면 연내에도 계약이 가능할 것이다. 한국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소식이었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반셀 CEO 간의 합의에 따라 정부와 모더나는 우리 국민 2,000만 명에게 접종이 가능한 물량의 백신 공급 계약을 연내 체결할 계획이다.

 

현재 정부가 계약을 완료한 백신 물량은 3,600만 명분이지만 연내 모더나와 계약 체결 시 5,600만 명분으로 늘어난다. 노바백스, 화이자 등과의 협상이 끝나면 물량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