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백현마이스 도시개발사업 추진 '탄력'…2022년 사업착수

- 작게+ 크게

최동찬
기사입력 2020-1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시설배치도(성남시 제공) 

성남 백현마이스 도시개발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25일 시에 따르면 시는 백현마이스 도시개발사업 토지매각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제259회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및 제2차 본회의에서 가결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백현마이스 도시개발사업은 분당구 정자동 1번지 일대 20만6,350㎡ 면적의 시가화예정용지에 전시, 회의, 관광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마이스산업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아시아 AI 밸리'를 단지컨셉으로 하는 기본구상을 수립했다.

 

이에 성남 산업 중심지의 AI 특화 지원 역할로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의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성남 新문화 거점’으로서 ▲세대와 세대 ▲시간과 공간 ▲글로벌과 로컬 ▲기술과 문화 ▲콘텐츠와 콘텐츠의 연결을 시도하고, 이를 통해 기술을 확장시키며, 새로운 비즈니스와 가치를 창출하는 등 초연결 솔루션의 ‘백현 MICE 클러스터(산업집적단지)’를 오는 2024년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번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상정해 시의회를 통과했으며, 이후 백현마이스 도시개발사업의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인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2022년에 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다.

 

특히 타당성 분석 결과 건설기간 3년동안 생산유발 3조5,929억 원, 소득유발 7,603억 원, 세입유발 1,938억 원, 고용유발 3만380명 등의 지역파급 효과가 발생한다는 분석 결과가 있다. 전시컨벤션 등 공공시설의 기부채납을 포함, 총 8,218억 원의 공공기여금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19년 기업환경 우수지역 평가에서 기업체감도 부분 1위를 달성한 만큼 본 부지를 개발하고 마이스산업을 통해 기술과 기술이 만나 첨단 미래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도시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