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우 신민아, 사랑스러운 홀리데이 화보 공개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20-1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배우 신민아의 사랑스러움이 돋보이는 홀리데이 화보가 공개됐다.

 

신민아는 오는 20일 발행되는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12월호를 통해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특유의 러블리한 미소는 ‘민아 산타’라는 화보 콘셉트와 꼭 맞아떨어져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지는 결과물을 완성했다.

 

실제 밤 늦은 시간까지 이어진 촬영에도 웃음을 잃지 않은 신민아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유독 훈훈했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민아는 “모든 일이 힘들지만 아직 에너지가 있는 건 일을 즐겼기 때문인 것 같다. 이렇게 오래 찍고, 이렇게 맨날 촬영해도 재미있다. 하루하루 변해가니 어제와 똑같은 나는 절대 없고, 내가 매일 조금씩 변하는 만큼 세상도 변하니까 같은 결과물이 나오려야 나올 수 없지 않나. 그러니 늘 새롭고 재미있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지인들과의 연말 계획에 대해 묻자, “연말 계획은 전혀 세워두지 않았다. 얼마 전 영화 <디바>가 개봉했는데, 앞으로 개봉할 작품이 하나 더 있다. 요즘엔 상황이 시시때때로 바뀌어서 미리 계획을 세울 수 없는 것 같다. 상황이 좋아진다면 연말에 가족과 지인들과 밥 한 끼 하는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 어떤 특별한 걸 하지 않아도 좋을 것이다”고 답했다.

 

곧 개봉할 영화 <휴가>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휴가>는 죽은 엄마가 사흘 간 딸의 곁으로 찾아온다는 스토리를 담은 판타지 휴먼 드라마다. “딸과 엄마의 이야기는 많이 봐왔지만 계속 보고 싶은 이야기인 것 같다. 시나리오를 보고 ‘이런 영화라면 나도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영화가 건드리는 감정이, 왜 슬프다기보다 마음 언저리가 찡해지는 느낌 있지 않은가. 누구나 공감할 만한 영화다”고 소개했다.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소감에 대해선 “모두에게 동일하게 주어진 고난을 겪은 해였던 것 같다. 그 안에서 힐링할 수 있는 거리들을 소소하게 찾으며 살았다. 예전에는 무슨 일 없나 싶어 안부를 물었다면, 올해는 무슨 일이 있을 것만 같아서 안부를 묻게 됐다. 특히 할머니와 통화를 많이 했다. 가까운 사람들에 대해 생각하고 그들을 챙기는 한 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신민아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12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