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2021년도 예산안 2조6612억 편성…올해보다 1,650억 감소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20-1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2021년도 예산안을 마련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시는 2조6,612억 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출한 예산안 가운데 일반회계는 2조3,538억 원으로 311억 원 줄고, 특별회계는 3,074억 원으로 1,339억 원이 줄어 올해 당초 예산(2조8,262억 원)보다 1,650억 원이 축소된 규모다.

 

일반회계 재원 중 자주재원은 1조2,373억 원으로 편성됐다. 자주재원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지방세수입은 8,950억 원이다. 자동차세가 140억 원 감소했지만 지방소득세는 212억 원 증가하는 등 전체적으로 올해 당초 예산보다 43억 원 늘어난 것이다.

 

반면 세외수입은 재산매각수입과 부담금수입 등이 440억 원 감소해 1,610억 원으로 편성됐다. 또 지방채는 재정건전성 확보를 위해 올해보다 590억 원을 줄여 254억 원만 발행한다. 순세계잉여금은 재정신속집행 실적을 고려해 올해보다 440억 원 감한 650억 원으로 계획했다. 또 내부거래가 909억 원이다.

 

또한 중앙 및 광역정부로부터 받는 이전재원은 총 1조1,165억 원이다. 지방교부세는 116억 원 감소한 428억 원, 조정교부금은 52억 원 증가한 1,940억 원, 국고·도비보조금은 483억 원이 늘어난 8,797억 원이 편성됐다. 이전재원을 확보해 부족한 예산을 메꾸기 위한 지속적인 예산 세일즈 노력으로 올해보다 420억 원이 늘었다.

 

특별회계는 회계간 재원조정에 따라 감소한 것으로, 1,630억 원의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을 적립한 것을 반영했다. 이 같은 2021년도 시 예산은 재정위기 대응을 위해 ‘새로고침’의 기조로 운용했던 올해 당초 예산은 물론 2년 전인 2019년 당초 예산(2조7,767억 원)을 밑도는 수준이다.

 

특히 시는 공직자 시간외수당과 연가보상일수, 직원후생복지 예산 등 공무원인건비를 포함한 행정운영경비를 58억 원 줄여 3,302억 원 편성했다. 또 실국별 총액한도를 2020년 대비 80% 수준으로 설정해 불요불급한 투자와 행사사업도 대폭 축소하고 시기를 조정했다.

 

총 1조9,577억 원을 투입하는 정책사업 예산의 편성 방향은 시민 삶의 기본이 되는 생명과 안전을 확보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조인상 기획조정실장은 “예고된 재정위기는 충분히 극복 가능하며, 수원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전 직원이 위기극복에 적극 동참해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