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산업단지 내 치유·휴식공간 '스마트가든' 11곳 조성해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20-11-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남동국가산업단지-(주)제이피에스코스메틱 스마트가든(벽면형)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산업단지와 공공시설 내 근로환경 개선과 이용자의 휴식 공간 제공을 위해 ‘스마트가든’ 11개소를 조성했다.

 

스마트가든은 산림청의 지원을 받아 생활SOC 및 산업단지를 대개조하는 협업사업으로, 산업단지와 공공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쾌적한 쉼터로 제공하기 위해 휴식과 치유·관상효과를 극대화한 새로운 형태의 실내정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시는 올해 시범사업으로 개소당 3천만 원을 들여 ▲남동국가산업단지 4개소 ▲서운일반산업단지 2개소 ▲강화일반산업단지 3개소 ▲인천문화예술회관 2개소 등 총 11개소에 스마트가든을 조성했다.

 

스마트가든은 설치장소와 조건에 따라 박스 형태로 조성되는 큐브형, 휴게실·회의실 등 소규모 공간 내 벽면을 활용한 벽면형으로 나뉜다. 공기정화능력이 탁월한 실내식물 식재, 자동관수시스템·생장조명 등 스마트시스템을 설치해 관리 편의성을 최대화시켰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기관 종사자의 재난심리회복을 지원하고자 올해 말까지 인하대학교병원, 인천의료원, 옹진군 보건소에 스마트가든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에는 산업단지 16개소, 공공시설 4개소 총 20개소에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안상윤 시 녹지정책과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의 소중함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는 만큼 스마트가든에서 심신치유와 휴식을 취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사계절 정원을 즐길 수 있는 실내 공간 인프라가 보다 확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