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道, 약물중독 발굴·치료 지원을 위한 '마그미약국' 66곳 운영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10-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약물 중독을 지원하는 약국이 운영된다.

 

22일 도에 따른 도는 경기도마약퇴치운동본부, 경기도약사회와 함께 약물 의존자 조기 발굴·치료와 마약중독 예방을 위해 ‘마그미(마약과 약물을 막음이란 뜻)약국’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마그미약국 운영 사업’은 지난 해 3월 도에서 주최한 ‘마약류 정책개선 전문가 토론회’와 이애형 경기도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마약류 및 약물 오남용 방지를 위한 예방활동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 개정조례’에 근거한 후속 조치로, 지역사회 건강지킴이로써 약국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신청한 약국을 ‘마그미약국’으로 지정하는 형태로 운영되며 현재 도내 10개 시 66곳이 지정돼 지난 12일부터 활동에 들어갔다. 수원 14곳, 성남 12곳, 시흥 5곳, 안산 4곳, 용인 4곳, 의왕 5곳, 평택 6곳, 화성 5곳, 고양 6곳, 광명 5곳이 있으며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약물의존이 의심되는 내원 환자를 대상으로 1차 전문적인 복약지도와 기본적인 약물중독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불법마약류 사용의심자 또는 향정신성 의약품, 오·남용 우려 의약품 처방을 자주 받는 고위험군 환자는 본인이 요청할 경우 도 마약퇴치운동본부 상담전문센터와 연계해 재활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영성 도 보건의료과장은 “도내 초기 약물의존자에 대한 정확한 복약지도와 전문상담으로 마약류 중독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더 많은 약국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도민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국민 36%가 의료용 마약류를 사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해 지속적인 약물 사용·환자에 대한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성별로는 여성이(여성 57.1%, 남성 42.9%), 연령대로는 50~60대의 비율이 45.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