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서구에 167세대 행복주택 및 창업지원주택 조성

- 작게+ 크게

구본학
기사입력 2020-10-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어울림센터 조감도(인천시 제공)

 

인천시 서구에 행복주택 및 창업지원주택을 조성된다.

 

2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6일 서구 '50년을 돌아온, 사람의 길' 도시재생 뉴딜사업구역 내 167세대 규모의 행복주택, 창업지원주택, 복합문화시설, 창업보육시설 조성 등 복합개발을 위해 국토교통부에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공동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석남 어울림센터(2,975㎡)에 행복주택 109세대, 상생협력상가, 문화커뮤니티센터 등 복합문화시설 등이 들어선다.

 

또한 거북이기지(2,224㎡)에 창업지원주택 58세대, 상생협력상가, 창업지원시설을 건설한다. 이와 함께 주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사업부지에 94대의 지하주차장을 확보해 도시재생과 주거복지의 새로운 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행복주택 및 창업지원주택은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 주변시세의 60~80% 수준의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될 예정으로, 인천대로 일반화 및 석남역과 연계돼 생활편의성과 직주근접의 이점을 기대하고 있다.

 

시는 그 동안 행정실무협의회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인천시-서구-LH간 복합개발을 위한 기본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LH에서 올 8월 건축설계 공모를 거쳐 오는 12월에 국토부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석남 어울림센터 및 거북이기지 복합개발을 통해 주거복지 실현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공동체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창업지원을 통한 상권 활성화 및 청년계층 인구 유입이 기대 된다. 2021년 10월에 착공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