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연안부두 일대 환경정비에 20억 원 이상 투입

- 작게+ 크게

구본학
기사입력 2020-10-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연안부두 일대의 시급한 환경정비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우선 올해 즉시 시행할 수 있는 보도·가로등·노후하수관·도로 정비사업에 특별조정교부금 지원, 특별교부세 확보, 수시 정비비 등을 통해 총 13억 원을 긴급 투입할 예정이다.

 

우선 중구청은 보도(4억 원, 1.1km, 축항대로 86번길), 가로·보안등(2억 원, 107개소) 정비 사업을 시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받아 즉시 시행한다. 또한 노후하수관·하수시설 정비(5억 원, 7.9km)는 행안부 특별교부세 확보를 통해 추진키로 했다.

 

인천시 종합건설본부에서는 시급한 도로정비사업(2억 원, 0.38km,연안부두로 115번길)을 수시 정비비를 통해 연내 우선 시행키로 했다. 시는 올해 신속하게 추진되는 사업 이외에도 내년도에 총 7억3천만 원을 투입해 추가 환경 정비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연안초교(어시장 인근) 일대 어린이 통학로 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노면표시(726㎡), 안전표지(15개소), 옐로카펫(11개소), 과속경보시스템(1개소), 무인교통단속장비(속도‧신호단속 1대)설치를 1억3천만 원을 들여 진행한다.

 

이어 버스정류장도 25개소를 신설 및 보수(3억 원)하고, 연안부두 진입도로(능해IC, 제2순환고속도로)경관개선 사업(3억 원)도 더불어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중구청에 특별조정교부금을 지난 주 교부했으며, 본예산에 편성될 사업비는 내년 상반기중 신속히 사업이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관련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으며, 향후 주민 및 중구청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시급한 사업수요 발생 시 특조금 지원 및 수시 정비비 등을 통해 연안부두가 인천의 대표 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구본학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