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체육진흥공단, 주차보안시스템 일본업체 "이런 한심한 공단을 봤나"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20-10-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주차보안시스템은 일본업체와 계약을, 건물에는 3.1절 기념 현수막을(홈페이지 캡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일본계 주차보안시스템 기업들과 계약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오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임오경 의원(더민주, 광명갑)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일본계 주차보안시스템 기업들과 계약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오고 있다며 모두 ‘노노재팬’으로 가고 있는데 공단만 ‘예스예스재팬’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 측에 따르면 아마노코리아는 일본의 주차관제장비기업 아마노 사의 100% 자본금 출자로 만들어진 회사이고 에스원은 일본의 세콤 사를 최대지분으로 하는 대표적인 보안업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일본 세콤 사의 최대주주는 미쓰비시 UFG 신탁은행으로 전범기업 미쓰비시그룹과 에스원이 깊은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

 

무역갈등으로 노노재팬 국민들의 반일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부산 중구는 2014년에는 부산광복기념관, 지난 해 2월에는 백산기념관의 보안업무를 맡아온 에스원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국가보훈처는 에스원과의 안중근의사기념관 보안계약을 이번 10월에 종료하기로 했고 백범김구기념관도 올해 9월 종료했다.

 

그런데 정작 준정부기관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올해 공단 청사 무인경비시스템 및 경륜·경정 무인경비시스템을 포함한 총액 6천만 원 상당의 계약 7건을 에스원과 체결했다.

 

또한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 올림픽공원 관련 외주를 맡은 한국체육산업개발은 주차관제시스템의 지난 3여년 간 유지보수를 아마노코리아에 맡겨왔다. 모두 ‘노노재팬’으로 가고 공단은 ‘예스예스재팬’으로 가고 있다는 게 임 의원의 주장이다.

 

임오경 의원은 "수십년의 기술개발 노력으로 우리 기업들도 이제 일본기업들에 필적할 만한 시스템과 성과를 구축했다"며 "국민의 혈세가 활용되는 정부기관과 관련 단체들 만큼은 경쟁력 있는 우리의 기술과 자본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