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 북부지역의 분도 가시화 되나"…도의회 분도 촉구 조례안 통과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20-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김원기 의원(경기도의회 제공)

 

경기 북부지역의 분도가 가시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북부지역 분도를 놓고 경기도는 물론 정치권이 찬반의견을 놓고 또다시 한바탕 태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여 초미의 관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15일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김원기 의원(더민주, 의정부4)이 지난 8월 21일 대표 발의한 '경기도 북부지역의 조속한 분도 시행 촉구 결의안'이 제347회 임시회 제1차 안전행정위원회를 통과했다.

 

도의원 93명이 서명한 이번 건의안은, 경기도 내 지역 간의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경기북도(가칭)’를 설치해 지역경제 발전과 주민생활 편의 증진 등을 추구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현재 경기 북부지역의 인구는 약 346만명으로 인구 약 340만명의 부산시보다 많지만, 수도권 규제 개발 제한 구역과 군사시설보호구역 등의 이중규제로 인해 개발이 제한돼 있는 만큼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 북부지역의 분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김원기 의원은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균형발전의 필요성은 30여년을 꾸준히 논의돼 왔다”며, “서울을 가운데 두고 남북으로 나누어져 있는 도의 기형적인 구조를 타파하고,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강화,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기 북부지역의 조속한 분도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촉구 결의안은 다가오는 22일 도의회 제347회 제2차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며, 가결될 경우 청와대, 국회 등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처럼 경기도의회 차원에서 경기 북부지역 분도를 추진하는 조례안이 통과됨에 따라 그 동안 북부지역 분도를 반대해 온 이재명 경기지사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북부지역 도의원들은 "그 동안 북부지역이 많은 홀대를 받아 왔으며, 지역발전에도 상당한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북부지역 분도가 실질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