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남동ㆍ계양ㆍ서구청장 집무실은 "법을 무시해도 되나?"

광역·기초단체장 집무실은 "휘황찬란"…기준초과한 집무실 7곳

- 작게+ 크게

배종석·김낙현
기사입력 2020-10-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페이스북 캡쳐 

 

인천지역 남동구를 비롯, 계양구, 서구청장 집무실이 법적기준을 어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을)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방자치단체 단체장 집무실 면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9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인천 남동구·계양구·서구, 부산 동래구, 울산 북구, 광주광역시 본청, 서울 광진구 등 7곳이 집무실 법적 기준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일부 기초자치단체장의 호화집무실 논란이 있자 2010년 광역단체장의 집무실은 165.3㎡, 기초단체장의 집무실은 99㎡ 이하로 제한하는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초과면적 순으로 보면 ▲인천시 남동구 91㎡ ▲인천시 계양구 39㎡ ▲울산시 북구 36㎡ ▲광주광역시 본청 19㎡ ▲부산시 동래구 16㎡ ▲인천시 서구 16㎡ ▲서울시 광진구 10㎡ 등이었다.

 

특히 인천시 남동구 자치단체장의 경우 기준면적보다 2배 가량 넓은 집무실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논란이 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의 집무실은 기준면적을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집무실 내 침실 등 공간구성에 대한 별도 기준은 없어 이에 대한 논란은 여전한 상황이다.

 

양기대 국회의원은 "집무실 기준 면적을 초과한 지자체에 대한 처벌 규정과 명확한 제재 조치는 없다"며 "지금이라도 행안부는 정확한 실태점검에 나서야 한다. 집무실 내 밀실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는 만큼 별도 규정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배종석ㆍ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