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H 임직원의 출장은 '엿장수 마음'…올해 2억여 원 부정수급 "의혹"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1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이 허위출장으로 출장비를 부정으로 수급한 수당이 2억 원이 넘는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의원(국민의힘, 성남분당갑)이 LH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8월까지 LH임직원이 진주 본사로의 허위출장으로 출장비를 부정수급한 사례가 총 2,167건, 지급액은 2억3,511만 원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올해 1~8월 LH임직원이 신청한 본사 출장 3,171건 중 2,167건에 해당하는 출장 신청자의 진주 본사 출입기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상주직원 인솔 등으로 출입이 가능하더라도 이는 보완관리 부실이라고 지적했다.

 

LH감사실이 최근 5년간 출장비 부정수급 건으로 징계한 경우는 34명, 767만6,570원에 불과했다.

 

이에 김 의원은 LH가 지난 해 관행적 출장여비 허위수령에 대한 제보가 이뤄지자 올해 4월에서야 출장여비 자체 조사계획을 마련했지만 감사 결과 보고 시한이 지났음에도 보고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김은혜 의원은 "현재 직장인 커뮤니티 등에 의하면 LH 출장비는 또 하나의 월급이라는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허위 출장비 잔치가 만연한 이런 공공기관에 대해 관계부처의 강력한 점검과 처벌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