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에서 최근 3년간 발생한 아동대상 성범죄 1,000건 육박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20-1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에서 최근 3년 간 발생한 아동대상 성범죄가 1,000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광명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아동대상 성범죄(12세이하) 발생 현황’에 따르면 전국에서 2017년 1,261건, 2018년 1,277건, 2019년 1,374건으로, 계속 증가추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도에서 지난 3년간 발생한 아동대상 성범죄가 988건(25.2%)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제주의 11배, 울산의 10배를 넘는 수준이다.

 

또 2017년 287건, 2018년 314건, 2019년 387건 등이었다. 아동대상 성범죄 발생은 경기도 뒤를 서울(585건), 경남(275건) 등이 따랐다.

 

이 가운데 가장 적은 지역은 제주도다. 제주도에서 발생한 아동대상 성범죄는 88건으로 2017년 30건, 2018년 33건, 2019년 25건 등이었다.

 

양기대 의원은 "초등학생 여야를 성폭행하고 12년 복역 후 출소를 앞두고 있는 조두순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도내에서 아동 대상 성범죄가 줄어들지 않는 것은 솜방망이 처벌 때문이라는 사회적 비판도 잇따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동 대상 성범죄는 성장하는 과정에 있는 미성년자에 대한 범죄로 몸과 정신, 그리고 인생을 완전히 망가뜨리는 살인행위"라면서 "이 같은 범죄가 지역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지방청별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기적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