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어미잃은 아기새들 100일만에 "자연의 품으로"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20-10-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비행 훈련 중인 원앙 11남매(인천시 제공)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지난 5일 소래생태습지공원에 천연기념물(327호) 원앙 11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돌려보냈다.

 

이들은 올 해 여름 계양구에서 어미를 잃고 구조된 개체들로 센터에서 100일간의 보호를 받다가 드디어 드넓은 대자연의 품으로 가게 된 것이다.

 

센터는 작년에도 원앙 11마리를 구조해 이 중 5마리를 인천대공원에 방생했는데, 올해는 11마리 구조된 개체 모두가 건강한 상태로 100% 자연복귀에 성공했다.

 

또한 센터는 원앙의 생존율을 높이기위해 맞춤형 먹이공급과 온도조절, 비행 훈련 등의 노력으로 모두 자연으로 복귀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이어 9월에는 쉽게 접하기 힘든 검은머리물떼새의 자연복귀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검은머리물떼새는 천연기념물(326호)이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명칭 그대로 떼를 이루어 무리 생활을 하는 종류이다.

 

이에 센터는 무리에 쉽게 합류해 자연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위해 센터 내에서 갯벌환경과 조개류 등을 제공하고 물떼새 울음 소리, 거울 설치 등을 통해 무리생활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유조 개체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방생지로 국내 최대 월동지인 충남 유부도를 찾았고, 전문가와 동행 하에 같은 무리 속으로 합류시키는데 성공했다.

 

올 한해 센터에서는 유독 미아 구조가 많았다. 현재까지 총 433마리중 144마리(33%)로 구조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문제는 이 중섣부른 구조로 부모와 생이별한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라도경 센터장은 “홀로 남겨진 야생동물 새끼를 발견한 경우, 섣부른 구조 대신 일단 멀리서 두 시간 정도 어미의 보살핌을 받고있는지 관찰 한 후에 어미가 없음을 확인 후 구조해야 하며,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보건환경연구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등 관계 기관에 연락을 취해 적절한 조언을 요청할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