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올해 4분기 수도권 입주아파트 4만8,534가구…작년보다 37.5% ↑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20-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올해 4분기 전국에서 입주할 예정인 아파트는 총 8만635가구로 집계됐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수도권은 4만8,534가구로 지난 해 같은 기간(3만5,000가구)에 비해 37.5% 늘어났다.

 

또한 서울은 작년 동기(1만1,000가구) 대비 7.9% 증가한 1만2,097가구다.

 

반면, 지방은 3만2,101가구로 지난 해(6만1,000가구) 대비 47.6% 감소했다. 세부 입주 물량을 보면 수도권에서는 10월 안산 사동 2,872가구와 화성동탄2 2,568가구 등 1만3,951가구가 입주한다.

 

오는 11월에는 인천 도화 2,376가구, 김포 신곡 2,255가구 등 1만5,083가구, 12월에는 서울 고덕 강일 3,631가구와 시흥 은계 1,719가구 등 1만9,500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10월 부산 전포 2,144가구, 아산 탕정2 865가구 등 8,036가구, 11월 세종시 1,538가구, 양산 물금 1,042가구 등 1만912가구, 12월은 대전 용운 2,267가구, 울산 송정 946가구 등 1만3,153가구가 입주할 계획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3만4,153가구, 60~85㎡ 4만2,528가구, 85㎡초과 3,954가구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5.1%를 차지해 중소형주택의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5만7,197가구, 공공 2만3,438가구다./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