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 원당지하차도 상부 공영주차장…주민갈등으로 "골머리"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20-09-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고양시가 원당지하차도 상부에 조성되는 공영주차장과 관련, 주민과의 갈등을 풀기 위한 묘안찾기에 나섰다.

 

15일 시에 따르면 현재 성사2동인 아파트 방면과 성사1동인 상가지역 방면의 가로변 양쪽에는 고양대로 노상주차장 31면이 조성돼 있다.

 

하지만 가로변에 조성되고 주차장 면수도 부족한 탓에 불법 주정차 문제가 심각하다. 이로 인해 교통안전이 크게 저해되고, 야간에는 버스와 대형 화물차가 주차해 위험해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인근 원당시장을 이용하는 시민과 주거단지에 거주하는 시민도 만성적인 주차난에 시달리고 있으며 상가지역은 화재 시 소방차 진·출입이 방해받는 등 안전사고도 우려된다.

 

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당지하차도 상부를 활용한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가로변에 위치한 고양대로 노상 주차장을 폐지해 도로를 정비하고 원당 지하차도 상부의 도로 중앙부 공간을 이용해 131개의 주차면수를 가진 소형차 전용 주차장을 만드는 것이다.

 

특히 기존 31면에서 4배 이상 주차면수가 늘어, 주차난을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차장 조성은 공원 부지 등을 활용한 지하 주차장 평균 조성비용에 비해 약 12.2%에 불과해 경제성도 매우 우수하다.

 

그렇지만 인접 주거단지 주민들은 교통체증 가중, 소음·매연증가, 도시미관 악화 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해질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반대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주민들의 우려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며, 사업부서와 갈등관리부서를 중심으로 지난 해 9월부터 주민설명회, 공동주택단지 대표자 면담 및 간담회 등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해왔다.

 

올해 6월부터는 지역 의원, 통장, 직능단체, 공동주택 입주자 대표 등 이해관계자 54명에 대한 심층 면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주차장 조성사업은 지역 현안인 주차장 부족 문제와 불법주정차로 인한 도시 무질서를 해소하고 교통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고효율의 공공사업"이라며 "앞으로 지역 주민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해 사업을 원활히 추진해 나가겠다. 지역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