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특사경, 섬에서 불법 숙박업 영업한 13곳 적발 "검찰 송치"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20-09-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시 제공 

인천지역 섬에서 불법 숙박업 영업을 한 업주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15일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도서지역 해수욕장 등 관광지 주변 숙박업소에 대한 일제 단속을 벌여 불법 숙박업 영업을 해 온 13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여름 휴가철을 전후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이에 강화군 마니산, 동막해수욕장 및 옹진군 선재 측도, 장경리 해수욕장 등 주요 관광지 주변에 규모가 큰 펜션, 민박 등을 운영하는 숙박업소 36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단속 결과 주요 관광지에서 관할 행정기관에 신고 없이 펜션, 민박 등의 간판을 달고 관광객을 상대로 숙박업소를 운영한 13곳을 적발했다. 또한, 다른 숙박업소 18곳은 워터슬라이드 등 위험시설물을 신고하지 않은 채 숙박업소에 설치해 운영하다가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업소 대부분은 주택용 건축물을 무단으로 용도 변경한 후 행정기관의 관리감독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불법으로 숙박업 영업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소방 등 안전 및 위생 관리가 부실해 안전사고의 위험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숙박업 영업을 하고자 하는 자는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관할 행정기관에 신고해야 하며, 영업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이번 단속에 적발된 무신고 숙박업 운영자 13명을 입건하고,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한, '관광진흥법'을 위반해 미신고 위험시설물(워터슬라이드)을 설치한 18곳에 대해서는 해당 행정기관에 조치하도록 통보했다.

 

송영관 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인천의 도서지역이 수도권 대표 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하도록 숙박업소의 불법 영업을 근절하겠다"며 "아울러 안전과 위생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