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신용카드사 직원ㆍ공항철도 기관사 등 모두 6명 '코로나19' 확진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20-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시는 신용카드사 직원 2명과 공항철도 기관사 1명 등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일 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카드사 직원으로 알려진 연수구 거주 주민 A씨(51)와 미추홀구 거주 주민 B씨(46)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는 지난 9일 회사 동료(65)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검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이들은 대형마트에서 부스를 설치해 놓고 신용카드 가입을 권유하는 업무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 비상이 걸렸다.

 

이에 시와 방역당국은 지난 5일 A씨가 일한 이마트 연수점 2층 삼성카드 부스에 방문한 이력이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 받기를 홍보하고 나섰다.

 

또한 공항철도 기관사로 일하는 서구 주민 C씨(34)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지난 8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지난 10일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결과가 나왔다.

 

특히 C씨는 지난 7일과 9일 회사에 출근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접촉자로 분류된 동료 직원 9명은 물론 공항철도 승무동 직원 등 25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에 나선다.

 

시와 방역당국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들이 다수 나타나고 있어 방역작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확진자와 관련된 거주지와 주변을 접촉한 주민들은 검사를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