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포시, 오는 10월부터 준공영 광역버스 12개 순차 운행키로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20-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김포시는 오는 10월부터 준공영 광역버스를 순차적으로 운행한다.

 

11일 시에 따르면 경기도 공공버스(준공영제)에 선정된 김포 직행좌석 버스 12개 노선 가운데 9개 노선이 전환되고, 3개 노선이 신설됐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운행을 시작한 G6001번(구래동~당산역, 6대), G6003번(통진읍~당산역, 6대)을 포함하면 14개의 준공영제 버스 노선(133대)이 확보되는 것이다.

 

이와 함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입찰 중인 M6427번(양촌읍~강남역, 6대)과 시가 대광위에 요청한 3000번(강화~김포~신촌, 25대 이상)까지 반영 될 경우 공공버스(준공영제) 노선은 16개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이들 12개 노선의 한정면허가 발급되는 올 10월부터 운행가능한 모든 버스를 투입해 차례대로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김포시의회에 10월~12월 3개월 간 운영예산 28억 원을 요청했으며 내년도 본예산에도 118억 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시는 도시철도 개통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감축 운행됐던 광역버스 노선이 늘고 안정화 되면서 출퇴근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운수업체의 어려움도 개선되길 기대하고 있다.

 

다만, 공공버스(준공영제) 도입 전 일부 노선에 한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등으로 인한 수요 감소가 지속 될 경우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하는 범위에서 감차·감회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10월부터 공공버스(준공영제) 노선이 대폭 늘면서 그 동안 느끼셨던 감축운행 불편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이라면서 “택시 증차와 마찬가지로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