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담배 피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다"…지난 20년 흡연율 추이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지난 20년간 흡연율 추이를 분석한 결과 담배 피는 여성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998년부터 2018년까지 20년간 우리 국민의 건강행태와 만성질환 변화를 정리한 통계집 ‘국민건강영양조사 Fact Sheet’를 발간했다.

 

국민건강영양조사는 흡연, 음주, 영양, 만성질환 등 500여 개 보건지표를 산출하는 국가 건강통계조사로 1998년에 도입, 매년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해왔다.

 

통계집에는 국민건강영양조사 20년간 결과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성인의 흡연, 음주, 신체활동, 식생활과 같은 건강행태와 만성질환(비만,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 등 8개의 세부영역으로 나눠 주요 결과를 담았다.

 

해당 자료는 우리나라 청소년의 흡연과 음주 현황에 대한 통계집 ‘청소년건강행태조사 Fact Sheet’와 함께 질병관리본부 누리집에서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통계집의 구성은 지난 20년 간 8개 영역별 지표 추이, 건강행태 및 만성질환 관련요인, 만성질환 예방과 관리를 위한 생활실천지침을 포함하고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 Fact Sheet’의 주요 내용을 보면 남자 흡연율은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으나 아직 35% 이상이 흡연자이고 20~40대 여자 흡연율은 20년간 약 2배 증가했다.

 

월간 폭음률은 흡연과 유사하게 남자는 감소 경향이나 50% 이상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고 여자의 월간 폭음률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과 남자 비만율은 증가하고 있으며 고혈압, 당뇨병은 지난 20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만성질환은 인지 후 치료하면 정상수준으로 관리될 수 있으나 30~40대에서 만성질환의 인지율, 치료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낮게 나타나 개선이 필요하다.

 

‘청소년건강행태조사 Fact Sheet’의 주요내용을 보면 청소년의 현재흡연율과 음주율은 2016년까지 감소했으나 이후 감소세가 둔화되거나 여학생 현재 흡연율은 반등세를 보였다.

 

특히 청소년 흡연과 음주 관련 요인으로 가족 내 흡연·음주자 여부와 가족의 허용적인 태도, 담배·주류제품 구매 용이성이 부각됐다. 흡연과 음주 예방교육을 받은 청소년의 현재흡연율과 음주율은 받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이에 청소년 담배나 주류제품 사용진입을 차단하기 위한 가족의 적극적 노력과 정책적 대응이 병행되고 흡연·음주예방교육 강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국민건강영양조사는 국민의 건강지표 변화를 파악, 건강정책 추진의 근거 자료를 생산하는 것을 목적으로 수행되는 국가건강조사”라며 “이러한 자료를 지속적으로 발간, 국민에게 알기 쉽도록 건강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