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22개 시ㆍ군 오피스텔 하자보수보증금 예치 제도 도입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22개 시ㆍ군이 오피스텔에서도 하자보수보증금 예치 제도를 도입했다.

 

8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해 3월 오피스텔 건축허가를 내줄 때 하자보수보증금 예치를 건축주나 사업시행자에 적극 권장하도록 각 시ㆍ군에 통보했으며, 그 결과 현재 22개 시ㆍ군에서 오피스텔 준공 시 하자보수보증금을 예치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하자보수보증금은 공사계약을 체결할 때 계약이행이 완료된 후 일정기간 시공상 하자 발생에 대비해 이에 대한 담보적 성격으로 납부하는 일정 금액을 말한다.

 

통상 계약 금액의 100분의 2 이상 100분의 10이하로 담보책임기간 동안 사용검사권자(시장ㆍ군수) 명의로 은행에 현금으로 예치하거나, 보증에 가입한다. 이후 건축물에 하자가 생겼을 때 입주자회의를 통해 이 하자보수보증금을 사용해 하자보수를 진행하게 된다.

 

아파트의 경우 하자보수보증금의 예치를 공동주택관리법령에서 의무화하고 있지만 오피스텔은 없다. 이런 이유로 오피스텔 건축주가 도산하거나 하자처리에 소홀할 경우 건축주와 분양자 간 소송과 분쟁이 계속돼왔다.

 

이 제도는 용인시에서 처음 도입했고, 도는 용인시 사례를 전체 시ㆍ군에 전파하고 2020년 건축행정건실화 평가 지표에 반영하는 등 도 전역으로 확산을 추진했다. 또한 제도적 의무화를 위해 오피스텔도 하자보수보증금을 예치토록 하는 관련 법령 개정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도 관계자는 “오피스텔은 주택법상 준주택으로 대부분의 국민들이 주거시설로 인식하고 사용되는 만큼 입주자 불편 해소와 권리 보호를 위해 아파트처럼 하자보수보증금 예치가 필요하다”며 “나머지 시ㆍ군도 이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관계법령 개정을 통해 의무화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