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관광산업의 미래…"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 문 열어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20-09-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가 7일 개소했다.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구축사업은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지역 관광산업의 자생력 확보를 위해 공모한사업으로 인천이 최종 선정돼 4월 시와 한국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는 원활한 조성과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천 송도 IBS타워 23층에 자리 잡은 지원센터는 총 292.5평의 공간에▲입주기업 사무실 12개실 ▲50명 수용 가능한 컨퍼런스룸 ▲중소회의실 2개실 ▲컨설팅룸 및 20석 규모의 공유오피스 ▲1인 크리에이터 스튜디오 등으로 조성됐다.

 

이곳에 입주한 기업은 지난 6월 22일부터 7월 24일까지 진행된 '지원센터신규 입주기업 공모'를 통해 ▲지역혁신 관광스타트업 ▲지역상생 관광벤처기업 ▲예비 관광스타트업 3개 부문으로 나눠 총 17개사를 선정했다.

 

특히 시는 이번에 선정된 17개사 중 우수한 9개사를 선발해 한국관광공사가 별도 사업화 자금 지원을 통해 사업 고도화에 나선다.

 

앞으로 지원센터는 ▲관광스타트업 아카데미 ▲관광기업 맞춤형 컨설팅 ▲인천 관광 인재 육성 아카데미 ▲1인 로컬 크리에이터 교육 프로그램 등 지역 관광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채로운 사업과 교육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인천 소재 대학 관광 관련학과 대학생을 선발해 인천 관광 관련 분야 기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산학 연계 인천 관광일자리 인턴지원 사업'도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지원센터 개소식은 '코로나19'로 연기됐지만 지원센터 조성과 운영은 차질 없이 진행해 인천 관광산업 미래를 만들어가는 거점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