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8월 소비자 물가 0.7% ↑…장마에 농축산물 가격 급등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9-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8월 소비자물가는 장마·집중호우 등의 영향으로 농축수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며 전년동월비 0.7% 상승했다. 4월 이후 5개월째 0%대 저물가가 지속되고 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8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0(2015=100)으로 전월대비로는 0.7%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농산물 12.1%, 축산물 10.2%, 수산물이 6.4% 각각 상승, 전체적으로는 10.6% 상승했다.

 

농산물의 경우는 배추·상추 등 채소류가 장마와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생산 및 출하량이 크게 줄어 28.5% 상승했고, 포도·참외 등 과실도 7.1% 상승해서 전체적으로는 12.1% 올랐다.

 

이어 축산물의 경우 가정 내 소비 및 휴가철 소비가 증가, 돼지고기·국산쇠고기 등 가격이 올라 10.2% 상승했다. 또한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1.4%, 내구재가 0.6% 상승했지만 석유류가 10.0% 하락해서 전체적으로는 0.4% 내렸다.

 

그간 큰 폭 하락했던 석유류가 5월부터 국제유가가 반등함에 따라 그 낙폭이 조금씩 줄고 있는 상황이다. 전기·수도·가스의 경우 석유류 가격과 연동하는 도시가스의 가격이 7월에 하락한 영향으로 전년동월비 4.4% 내렸다.

 

서비스는 집세가 0.3% 상승했고 개인서비스가 1.1% 올랐지만 고교납입금 및 학교급식비 무상화 확대 등으로 공공서비스가 1.8% 하락, 전체적으로는 0.3% 상승했다. 개인서비스의 경우 7월부터 여행 관련 품목이 상승하는 등 외식 외 개인서비스가 1.5% 올랐으나, 외식·서비스의 상승폭이 0.5%에 그쳐 전체적으로는 1.1% 상승했다.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는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0.8% 각각 올랐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전월대비 0.2%, 전년동월대비 0.4% 각각 상승했다.

 

특히 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8%, 전년동월대비 0.5% 각각 상승했다. 식품은 전월대비 1.9%, 전년동월대비 3.9% 각각 올랐고, 식품 이외는 전월대비 0.2% 상승, 전년동월대비로는 1.5% 하락했다.

 

지출목적별 동향을 보면 전월대비 식료품·비주류음료, 오락·문화, 주택·수도·전기 등은 상승했고, 주류·담배, 보건, 교육은 변동이 없으며, 기타 상품·서비스, 의류·신발, 통신 등은 하락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식료품·비주류음료, 기타 상품·서비스, 보건 등은 상승했고, 주택·수도·전기·연료는 변동이 없으며, 통신, 오락·문화 등은 하락했다.

 

서비스는 전월대비 0.3%, 전년동월대비 0.3% 각각 상승했다. 서비스가 0.3% 상승해서 기여도가 0.14%p인데, 공공서비스가 1.8% 하락해서 -0.25%p 기여했고, 외식 외 개인서비스가 1.5% 상승해서 0.29%p 기여했다. 공공서비스는 고2 무상교육 등 정책효과가 계속되며 전월과 비슷한 수준(7월 –1.9→8월 –1.8%)을 보였다.

 

4월 이후 0%대 저물가가 지속되고 있는 원인으로는 우선 국제유가 인하에 따른 석유류 가격 하락과 이에 연동되는 도시가스의 인하 등에 따른 전기·수도·가스 가격의 하락이 꼽히고 고등학교 납입금 지원, 유치원 납입금 지원 확대 등에 따른 공공서비스의 하락도 영향을 미쳤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외식물가 상승폭이 둔화된 것도 이유로 꼽힌다. 9월 소비자물가는 태풍 등 기후 여건 및 향후 '코로나19' 전개양상 등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아울러 2학기 고교 무상교육(서울, 부산, 경남, 울산 등) 및 무상급식(부산) 추가 확대, 유류세 인하 기저효과 종료 등은 물가 하방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소비자물가 흐름 및 물가 상·하방 리스크 요인을 면밀히 점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추석을 앞두고 가격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핵심 성수품(사과, 배, 배추, 무 등)의 경우 필요시 공급량 확대 등 수급 불안 방지에 정책역량을 집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