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예 장이정-이주안-윤종빈,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 계약 체결!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20-09-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아티스트컴퍼니가 신인 배우 장이정, 이주안, 윤종빈과 전속 계약을 했다.

 

장이정은 2018년 KBS 드라마 '땐뽀걸즈'로 데뷔, 땐뽀반 단장 강민주 역으로 분해 풋풋하고 당찬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드라마 '보좌관', '그 남자의 기억법'에 출연해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꾸준히 쌓고 있다.

 

오는 7일 첫 방송을 앞둔 '청춘기록'에서 김진리 역으로 출연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주안은 2018년 JTBC 드라마 'SKY캐슬'로 데뷔한 이후, '구해줘2'와 '보좌관', '야식남녀'에 연달아 출연했다.

 

특히, 이주안은 극 중 정형외과 1년 차 레지던트, 고등학생, 의원실 7급 비서 등 다양한 캐릭터와 장르를 소화해내며 대중들과 만나고 있어 이후 행보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모인다.

 

2019년 '해치'로 데뷔한 윤종빈은 '구해줘2'와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반항기 가득한 고등학생이지만, 알고 보면 허당기 있는 모습과 귀여운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훈훈한 비주얼과 우월한 피지컬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이어 하반기 방송 예정인 '도도솔솔라라솔'에서는 신은수의 절친 이승기 역으로 출연해 공부보다 유튜버를 꿈꾸는 현실 고등학생으로 또 한 번 활약할 예정이다.

 

아티스트컴퍼니는 "장이정과 이주안, 윤종빈은 무한한 가능성과 역량을 지닌 배우이다. 무궁무진한 매력을 가진 배우인 만큼 앞으로 배우들이 각자의 개성을 펼치며 폭넓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아티스트컴퍼니에는 이정재, 정우성, 염정아, 고아라, 박소담, 배성우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소속돼 있다./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