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남동인더스파크역ㆍ호구포역 등 환경개선 추진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20-09-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2019년 주안산단 디딤길 조성 후(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남동산업단지 내 남동인더스파크역과 호구포역 등에 대해 환경개선을 추진한다.

 

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선정하는 ‘2020 활력있고 아름다운거리 조성사업’ 대상지로 지난 26일 인천 남동산업단지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산자부는 전국의 혁신산업단지 및 청년친화단지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진행해 최종적으로 인천시를 포함한 5개 지자체를 올해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시는 이번 최종 선정으로 지난 해 주안산업단지 선정에 이어 2년 연속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관내 산업단지의 쾌적한 환경 및 근무여건 개선을 연속성 있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남동산단, 활력있고 아름다운거리 조성사업’은 향후 2년간 국비 10억 원, 시비 10억 원 등 총 20억 원의 예산을 남동국가산업단지 0.9km 구간에 투입한다.

 

이에 남동인더스파크역·호구포역 등 산단 내 지하철역 2개소 주변 환경개선을 통해 산업단지 근로환경 및 정주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인천 남동산업단지는 1985~1989년 조성돼 올해 36주년을 맞이한 산업단지로 한국의 산업화 및 제조업 신화의 견인차 역할을 했으나 노후화와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인해 고용률 및 생산성 하락 등 영세화가 매년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활력있고 아름다운거리 조성사업 선정·추진을 통해 노후산업단지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일하고 싶은 산업단지 환경으로 탈바꿈해 남동산업단지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개선 및 청년 근로자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 "이번 사업이 산업단지 환경 개선은 물론 궁극적으로 인천의 고용문제 개선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기대한다"며 "산업단지 환경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