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택 황해경제자유구역에 355억 원 규모 현대모비스 투자 유치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8-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평택 황해경제자유구역 포승지구에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부품제조기업인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전용부품공장을 유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6일 도청에서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 정장선 평택시장과 입주협약을 체결하고 평택 포승(BIX: Business & Industry Complex)지구에 현대모비스 전기차 전용전기장치와 차체 새시(sash)를 조립·생산하는 시설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 지사는 "시장경제의 핵심은 역시 기업이고 지역의 가장 큰 관심사는 지역경제와 일자리라 할 수 있는데 현대모비스의 투자결정을 도 입장에서 정말로 환영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행정비용이나 시간이 상당히 중요한 데 공장 가동에 행정적인 불편함이나 시간낭비가 생기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는 “평택 신공장은 수도권에 처음 들어서는 전기차 핵심부품 공장으로 굉장히 의미가 큰데 추가 투자가 이뤄지면 최대 30만대 규모의 생산 공장이 된다”면서 “평택 신공장 투자를 통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협력사 동반성장, 그리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시 입장에서는 하늘에서 단비가 내린 것처럼 반갑게 생각한다”며 “모든 노력을 다해서 현대모비스가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포승(BIX) 지구내 산업시설용지 약 5,000평(1만6,726㎡)에 전기자동차용 전기차 구동(Power Electric)모듈을 조립해 차체 새시에 결합하는 전기자동차 핵심 제조공정을 설치할 예정이다. 오는 9월에 착공해 2021년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약 355억 원의 자금과 300여명의 직간접 고용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알려졌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