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자수첩)인천시, 공무원들 재택근무 "신중해야 한다"

- 작게+ 크게

구본학
기사입력 2020-08-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인천시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하나로 공무원의 순환 재택근무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참으로 속 편한 이야기만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시의 입장에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택근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까지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인천시가 나서서 공무원들 재택근무를 조장하는 것은 시민들을 염두에 뒤지 않은 행위라는 비판이 고개를 들고 있다.

 

특히 민원 응대 등 필수인력의 재택근무 시 업무 공백이 우려되는 것은 물론 전체적인 행정이 오히려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반대하는 목소리가 크다. 이런 상황인데도 인천시는 재택근무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는 25일부터 공무원과 시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을 3분의 1씩 돌아가며 재택근무를 하는 사회적거리두기 준 3단계 방안을 도입했다. 이에 인천시는 서구청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확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조치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납득이 가질 않는다. 행정공백이 우려될만큼 '코로나19' 확산됐는지 묻고 싶다.

 

지금 모두가 힘들어 하고 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두려워 할 것이 아니라 확산방지에 힘을 쏟아야 한다. 그리고 철저하게 방역을 하면 된다. 그런데 마치 일부 공무원들의 '코로나19' 확산을 핑계 삼아 재택근무를 추진하는 것은 고통속에 살고 있는 시민들을 무시하는 행위다. 이 때문에 현장에서는 혼란스럽다는 반응도 나온다.

 

재택근무를 하더라도 행정의 공백이 있어서는 안된다. 그런데 벌써부터 행정공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일부 민원의 경우 현장 방문이나 출장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현장도 가보지 않고 민원을 해결할 수 없는 노릇이다. 차라리 재택근무를 고민할 시간에 더욱 대민봉사에 힘쓰는 것이 공무원들이 인정받는 좋은 기회다./구본학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