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추·무 등 가격 UP…정부, 수급안정 대책 추진에 상승 잡힐까?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20-08-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최근 집중호우, 장마 등으로 일부 농산물의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배추·무·상추·애호박·깻잎 등 하절기 소비가 많고 민생에 밀접한 주요 농산물을 중심으로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1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배추·무는 주산지인 강원도 태백, 평창, 정선 등의 호우피해는 적으나 재배면적 감소로 가격이 평년 대비 높은 상태에서 작업 여건에 따라 가격이 오르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배추 도매가격은 지난 6월 포기당 2,472원에서 7월 3,474원, 8월 1∼6일 3,907원으로 꾸준히 올랐다. 무 도매가격은 6월 개당 1,165원에서 7월 1,132원으로 소폭 내렸으나 8월 1∼6일 1,248원으로 다시 상승했다.

 

특히 장마가 길어지면서 김장철 배추 공급이 부족에 대한 일부 우려도 있으나 김장철에 사용되는 배추를 심는 시점은 8월말 이후이며 올해 가을배추 재배의향 면적도 평년보다 4% 증가할 것으로 예측돼 가을철 김장배추 수급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농식품부는 전망했다.

 

또한 올해 수확이 종료된 마늘·양파는 호우 등에 따른 피해는 없으며 평년 수준의 안정적 가격 흐름을 보이고 있다. 기상여건에 따라 작황 변동성이 큰 얼갈이배추, 상추, 애호박 등 시설채소는 최근 호우와 일조량 부족 등으로 공급이 감소해 시세가 높게 형성돼 있다.

 

이어 얼갈이배추 4㎏당 도매가격은 6월 6,098원, 7월 6,645원에서 8월 1∼6일 1만5,117원으로 두배 이상 뛰었다. 상추 도매가격은 4㎏당 6월 1만8,954원에서 7월 2만8,723원, 8월 1~6일 4만6,126원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의 수급 불안과 가격 상승은 최근 장마 지속 등에 따른 일시적 수급 불안에 기인한 측면이 강하다 ”며 “생육기간이 짧고 출하회복이 빨라 장마기 이후 2∼3주 내 수급이 안정화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장마, 고온에 따라 작황 변동성이 큰 고랭지배추와 무는 산지 작황 점검을 강화하면서 영양제 할인 공급, 방제 지도 강화 등을 통해 추가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최근 수급 불안으로 가격이 일시적으로 상승한 품목을 중심으로 정부 비축물량과 농협 출하조절시설 비축물량을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채소가격안정제 약정 물량을 활용해 조기 출하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농협은 전국 하나로 마트 2,300곳에서 ‘호우피해 농산물 팔아주기’ 행사를 통해 호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지원한다.

 

할인행사는 최근 가격이 오른 상추, 얼갈이배추, 열무, 오이 등 주요 엽채류를 대상으로 오는 13일부터 23일간 진행된다. 행사기간 전국 하나로마트를 방문할 경우 시중보다 20~30% 싼 가격에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

 

장마 등으로 가격 급등한 상추, 깻잎, 청경채, 얼갈이배추, 오이, 호박 등에 대해서는 유통업체 등과 협력을 통한 할인쿠폰 발행 등을 추진하고 토마토, 풋고추, 호박, 오이, 가지 등은 농협계약재배 물량을 활용해 조기출하하거나 공급 확대 등을 통해 가격을 안정화 시킬 계획이다.

 

현재 제철인 복숭아, 포도 등 햇과일은 장마가 지속됨에 따라 당도가 떨어지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복숭아(황도) 도매가격은 7월 4.5㎏당 1만8,019원에서 8월 1∼6일 1만7,725원으로, 포도(캠벨) 도매가격은 5㎏당 2만3,010원에서 1만5,047원으로 떨어졌다.

 

최근 출하된 2020년산 사과, 8월 하순 출하 예정인 배는 올해 냉해 피해 영향으로 추석 때 가격이 오늘 가능성이 있지만 추석 수요보다 많은 양이 생산돼 수급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집중호우로 육계 등에도 피해가 있으나 한우, 돼지, 닭고기 등 축산물은 사육 마릿수가 증가해 공급 여력이 충분한 만큼 수급에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는 집중호우, 장마 등에 따른 피해에 신속히 대응하고 수급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해 지난 10일 ‘농산물 수급안정 비상 TF’를 구성했다. TF는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을 단장으로 농진청·농협·aT·KREI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TF는 여름철 기온과 강수량 영향이 크고 생활물가에 민감한 주요 채소류의 피해 현황, 주산지 동향 등 수급 상황을 매일 모니터링하며 필요시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

 

TF 단장을 맡은 농식품부 권재한 유통소비정책관은 “여름철은 장마 외에도 태풍, 폭염 등 기상 변동요인이 많은 만큼 피해 현황과 수급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2차 피해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과 소비자의 가계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수급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