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과기부, 세계 최초 6G 상용화 도전…5년간 2,000억 원 투입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08-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고위험 6세대 이동통신(이하 6G)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부터 5년 간 2,000억 원을 투자한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미래 이동통신 R&D 추진전략(이하 6G R&D 전략)‘을 수립하고 지난 6일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 인프라는 디지털 뉴딜의 한 축인 ‘데이터 고속도로’의 핵심이자 국민 편의는 물론 사회와 산업 발전의 필수 기반기술로서 통상 10년 주기로 세대가 전환되고 있다.

 

각 세대의 기술 등장 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시장 주도권을 가진 기업들의 지형이 급변했던 점을 고려할 때 이동통신 세계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서는 한발 앞선 기술개발과 표준 선점이 필수다. 미국·중국 등 세계 주요국들은 5G 다음 세대 기술인 6G 선점 경쟁에 돌입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심화되는 글로벌 기술경쟁 속에서 미래 네트워크 주도권을 선점하고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되는 비대면·디지털화에 대응, 미래 신산업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6G R&D 전략’을 마련했다.

 

특히 정부는 6G 상용화가 10년 뒤인 2028~2030년경 시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업을 1단계 핵심기술개발(2021~2025년), 2단계 상용화 지원(2026~2028년)로 나눠 외재적 요인에 대한 불확실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상상이 현실이 되는 6G 시대 선도’를 비전으로 차세대 기술선점, 표준·고부가가치 특허 확보, 연구·산업 기반조성 등 3개 전략 8개 과제를 추진해 나간다.

 

과기부 관계자는 "이를 통해 정부는 모든 국민이 원하는 모든 곳에서 사람과 사물 구분 없이 통신할 수 있는 미래 초현실 시대를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