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 주거환경 열악한 정비사업 해제지역 기반시설 정비 완료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20-0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원당구역(고양시 제공)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6일 지난 4월부터 약 3개월에 거쳐 주거환경이 열악한 정비사업 해제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기반시설 정비를 완료했다.

 

이번 기반시설 정비지역은 덕양구 주교동, 성사동, 토당동에 위치한 원당 3, 6, 7구역과 능곡3구역으로, 주택가 도로 약 4만9,000㎡를 재포장했다. 성사초등학교 주변에는 도막형 포장, 옐로카펫, 노란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어린이보호구역을 새롭게 정비해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했다.

 

또한 일산서구 일산동에 위치한 일산3구역에는 노후 보도블록과 경계석을 새롭게 정비하고 고보조명 9개소를 설치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했다. 지역의 주 통행로인 일청로는 보도 정비, 쉼터 조성, 버스정류장 신설, 교차로 투광기 설치, 도로 재포장 등을 실시했다.

 

이번 사업지역은 최근 주택 경기 악화와 주민 간 의견 마찰 등으로 정비사업이 해제된 지역이다. 대부분 노후·불량한 건축물이 다수 위치한 구도심 지역으로 오랜 기간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민간 주도의 정비사업이 추진되면서 각종 도로정비 등 기반시설의 정비대상 지역에서 제외돼 이로 인해 주거환경이 더욱 열악해질 수밖에 없었다.

 

시는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을 대폭 확대 적립하고 기금 중 약 23억 원을 투입해 기반시설이 열악한 정비사업 해제지역에 대해 기반시설 정비를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정주여건을 조금이나마 개선시키고 낙후된 구도심 이미지에서 탈피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정비사업을 추진했다”며 “시민에게 고른 정주여건을 제공하기 위해 향후에도 정비사업 해제지역을 위한 기반시설 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