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속도로 유휴부지, 물류시설 활용…기흥 IC 유휴부지 시범사업 착수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07-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시범사업 대상지(기흥IC 인근 유휴부지) 물류시설 조감도

 

나들목(IC)·분기점(JCT) 녹지대 및 폐도 등 고속도로 내 유휴부지에 물류시설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30일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 등으로 급증하는 물류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물류 인프라를 추가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IC·JCT, 폐도, 잔여지 및 영업소 이전으로 발생한 유휴부지 또는 계약만료 휴게소 등 총 51곳의 유휴부지를 발굴, 현장조사를 거쳐 후보지 34곳(약 104만㎡)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는 중·소형(3만㎡ 미만) 18곳, 대형(3만㎡ 이상) 16곳으로 권역별로는 수도권 15곳, 비수도권 19곳이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이달 10일부터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 물류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입찰 공고를 진행 중이며, 다음달 말 용역업체가 선정되면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후보지 조사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용역업체 또는 물류업계가 의견을 제시할 경우 34곳 이외에 추가로 후보지를 발굴할 예정이다. 아울러 용역 성과물을 토대로 유휴부지 위치·특성별 물류기업 수요 맞춤형 사업모델과 함께 첨단 R&D기술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제공 등 공공성 확보방안이 포함된 사업 종합계획을 내년 상반기에 수립할 방침이다.

 

특히 후보지 중 기흥IC 인근의 유휴부지(폐도, 1만㎡)는 수도권 인근에 위치해 물류업계 수요가 많은 곳으로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추진계획을 조기에 수립하고 연내에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높은 지가, 주민 반대 등으로 도심내 물류시설 확충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하면 물류업계 경쟁력 제고 및 대국민 물류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형트럭의 도심 내 진입 억제를 통해 교통안전 및 환경피해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