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항 입항 러시아 선원 '코로나19' 확진…선원 19명 선내 격리조치

- 작게+ 크게

강금운·구본학
기사입력 2020-07-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돼 비상이 걸렸다.

 

29일 시와 방역당국,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2시쯤 인천 북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6,800톤급 화물선에 타고 있던 60대 러시아 선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고철을 싣고 인천항에 입항한 이 화물선에는 모두 20명의 선원이 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방역 당국은 러시아 전체 선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일단 검사 당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은 1명 외에 선원 20명은 증상이 없었으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러시아 화물선에 승선했던 한국인 도선사는 입항할 당시 방호복을 착용한 후 배에 승선한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 사전 차단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시와 방역 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을 인하대병원으로 이송하고 나머지 선원 19명은 선내에 14일간 격리 조치와 함께 선박 소독과 화물도 14일이 지난 뒤 하역토록 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올 상반기 인천항에 입항한 외항선은 총 3,777척으로 월평균 600척이 넘는 선박이 외국과 인천을 오가고 있다"며 "도선사가 사전에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항 직후 전체 선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해 현재까지 추가 감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강금운ㆍ구본학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