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재부, "3개월 내 3차 추경 주요사업비 75% 이상 집행한다"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07-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정부는 3차 추경을 조속한 시일내에 집행하기로 했다.

 

지난 6일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향후 3개월 내 3차 추경예산 주요사업비의 75% 이상을 집행한다는 목표로 지체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날 안 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3일 국회를 통과한 3차 추가경정예산의 집행 계획을 논의했다.

 

안 차관은 "추경 통과를 애타게 기다리던 890만 명 이상의 실직위기 근로자, 실업자, 청년 등이 추경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자금경색으로 흑자도산 위기에 내몰렸던 소상공인과 기업들에게는 긴급 유동성 공급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실직위기에 처한 근로자는 고용유지지원금을,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서 생계의 어려움을 겪는 특고·프리랜서 등은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민간금융 이용이 어려운 저신용·저소득 근로자, 대학생, 미취업 청년들도 햇살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안 차관은 “한국판 뉴딜, K-방역 산업 육성을 추진하고 내수·수출·지역경제 등 민간부문의 활력 제고를 뒷받침할 재원을 확보했다”며 3차 추경의 국회통과 의미를 설명했다. 이에 확보된 예산의 신속하고 차질없는 집행의지도 전했다.

 

안 차관은 “국민과 기업들이 추경의 혜택을 체감하기 위해서는 예산 확보 못지 않게 확보된 예산의 신속하고 차질 없는 집행이 필수”라면서 “경제 회복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국민과 기업들이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향후 3개월내 3차 추경예산 주요사업비의 75% 이상을 집행한다는 목표로 지체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조기집행 실적은 198조9,000억 원(65.1%)으로 역대 최고 수준의 목표인 62.0%를 +3.1% 초과 달성한 바 있다. 안 차관은 재정관리점검회의를 통해 부처별 집행계획을 확정하고 7일부터 바로 자금배정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안 차관은 “각 부처는 기획재정부에서 자금이 배정되는 즉시 곧바로 집행에 돌입, 최단 시간 내에 눈에 보이는 정책 효과를 내주시기 바란다”며 “3차 추경예산이 각고의 지출구조조정 노력을 통해 마련된 소중한 재원인 만큼 한 푼의 누수도 없이 3차 추경의 혜택이 국민과 기업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집행과정을 꼼꼼히 살피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안 차관은 "정부는 재정관리점검회의를 통해 재정당국과 정책 과제를 직접 담당하는 부처가 합동으로 분야별 주요정책의 추진상황을 점검·관리함으로써 3차 추경 집행과정에서 제기되는 여러 문제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이고 즉각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기획재정부 차관이 직접 정책 현장을 찾아가 국민과 기업의 생생한 목소리를 더 가까이에서 듣고 집행 애로요인을 현장에서 즉시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