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민, "재해예방에 '노동안정지킴이'가 도움이 된다" 평가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6-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가 산업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노동안전지킴이’ 사업에 대해 높은 점수를 줬다.

 

23일 도는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를 통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산업재해’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도가 지난 4월부터 운영하기 시작한 ‘노동안전지킴이’에 대해 '잘한 결정'이라는 도민의 응답이 75%에 이르렀다. ‘노동안전지킴이’는 산업안전보건기준 위반, 안전재해 예방조치 위반, 안전관리자 배치 여부 등에 대한 점검 활동을 하고 있으며, 2020년도는 시범적으로 산재 다발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10명이 활동하고 있다.

 

또한 도민의 76%는 본인 또는 가족에게도 산업재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답해 상당수가 산재발생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다. 도민들은 산업현장에서 산재가 발생할 경우 ▲사업주(49%)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여겼고, 다음으로 ▲정부·지자체(27%) ▲노동자(17%) 순으로 답했다.

 

이어 산재발생을 줄이기 위해 가장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는 ▲위험업무 외주·하청 등 구조적 요인(31%)이 우선으로 지적됐다. 다음으로 ▲관계법령, 관리감독 미흡 등 제도적 요인(22%) ▲안전교육 부족, 안전관리 불량 등 관리적 요인(18%) 등 순으로 조사됐다.

 

세부 예방 조치별로 ‘잘 이행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각각 ▲정부·지자체의 현장점검 63% ▲노동자 산재예방 교육 및 훈련 60% ▲중대재해 발생 시 사업주 처벌 57% ▲사업주 인식개선 및 산업현장 안전문화 정착노력 57% ▲안전관리자 배치 등 산재예방조치 54%였다.

 

특히 산업현장 노동비경험자들은 산재 예방 조치 강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필요하다’는 응답률은 각각 ▲중대재해 발생 시 사업주 처벌 강화 75% ▲사업주 인식개선 및 산업현장 안전문화 정착노력 강화 82% ▲노동자 산재예방 교육 및 훈련 강화 80% ▲정부·지자체의 현장점검 강화 81%였다.

 

류광열 도 노동국장은 “설문조사 결과 실제 현장에서 산재예방 조치가 잘 지켜지지 않는다고 지적하는 현업 노동자들이 많았다”며 “도는 오는 29일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하는 한편 앞으로 노동안전지킴이 대폭 증원 등 다양한 산업재해 예방 종합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2%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