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양수산부, 항공기로 바닷속 측량하는 장비 국내 최초 개발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06-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항공 수심측량 장비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됐다.

 

18일 해양수산부는 항공기를 이용, 바닷속 수심을 측량하고 3차원 지형자료를 생성할 수 있는 항공 수심측량 장비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서해 안면도에서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항공수심측량장비의 이름은 ‘시호크(Seahawk)’로 강, 호수, 해안가 등을 비행해 먹이를 잡는 물수리와 같이 짧은 시간에 목표물을 정확히 공략하는 특성 때문에 붙여졌다.

 

항공 수심측량이란 항공기에서 파장이 다른 2개의 레이저를 발사하고 수면과 해저면에서 반사된 레이저의 시간 차이를 이용해 수심을 산출하는 측량 방법으로, 주로 해안선 조사나 해도 제작 등에 활용된다.

 

그 동안에는 국산 장비가 없어 해외에서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 장비를 빌려와야만 했다. 이에 해수부는 지난 2014년부터 국내외 관련 분야 대학교·연구기관·기업 등과 함께 항공 수심측량 기술 개발을 추진, 5년의 연구 끝에 국산화의 결실을 맺었다.

 

시호크는 새로운 홀로그래픽 광학 소자를 적용한 레이저 송신기를 탑재, 기존 자료의 해상도 수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기존 외국 장비보다 무게는 25% 가벼운 211㎏이고 부피도 기존 0.834㎥에서 0.473㎥로 40% 줄었다.

 

또 기존 외국 장비는 측량한 데이터를 지상에 와야만 확인할 수 있었으나 시호크는 항공기 내에서도 측량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비행 조사 중에 측량 오류의 발생 여부 등을 즉시 판단하고 대응할 수 있다.

 

해수부는 시호크의 시스템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지난해 서해안 백아도를 시작으로 충남 안면도, 강원 묵호항, 제주 성산 등 국내 해안에서 장비를 시범 운행한 결과 운영의 안정성을 확인했다.

 

이어 한국산업기술시험원으로부터 하드웨어시스템을 인증 받고 한국해양조사협회가 진행하는 측량 성과 심사도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2022년까지 시호크를 해안선, 연안침식 조사 등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실증 연구를 추진하고 상용화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상호 해수부 항만연안재생과장은 “우리나라 해안선, 연안 침식 조사 등에 국산 측량 장비를 도입하는 것은 연안 공간의 효율적인 관리뿐만 아니라 국내 기술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