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지검 부천지청, 직원 가족 확진으로 청사 일부 폐쇄

- 작게+ 크게

여한용
기사입력 2020-05-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지검 부천지청 직원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사 일부가 폐쇄되고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29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부천지청은 직원 1명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됨에 따라 지난 28일 해당 부서 직원 전체와 밀접 접촉자 등을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부천지청은 건물 일부를 폐쇄하고 소독 등 방역 조치에 들어가는 것은 일부 직원들에 대해선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대검 관계자는 "당초 오후 4시 ‘디지털 성범죄 대응방안과 인권보호’를 주제로 열려던 혁신과제 추진회의를 취소했다"며 "부천 등에서 코로나19'가 발샘됨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