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안성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고등생들 '다시 집으로'

- 작게+ 크게

배종석·김낙현
기사입력 2020-05-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이뤄졌지만 결국 또다시 '코로나19'로 무너졌다.

 

이에 '코로나19' 확진자로 해당 학교는 물론 인근 학교 학생까지 귀가조치 되면서 향후 등교에 대한 불안감도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20일 첫 등교가 무산된 학교는 인천 5개 구(미추홀·중·동·남동·연수) 66개 고교와 안성시 9개 고교로 알려지고 있다.

 

이 날 새벽 인천시교육청은 미추홀구 인항고 3학년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인근 고교를 대상으로 1교시 종료 후 귀가 조치를 내렸다.

 

특히 '인천 학원강사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고교의 등교 시점도 또다시 무기한 연기되는가 하면 학생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다른 학생들까지 추가 화ㅓㄱ진자가 발생하지 않을까 긴장하는 모습이다.

 

또한 다음 주부터 이어지는 고2 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 개학과 함께 고2·중3·초1~2·유치원생이, 오는 6월 3일에는 고1·중2·초3~4학년, 같은 달 8일에는 중1·초5~6학년이 각각 등교하는 등 '코로나19' 전염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경기도교육청도 전날인 19일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 A씨(안성시 3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아직 완전히 파악되지 않자 20일 안성지역 9개 고등학교에 대해 등교 중지를 결정했다.

 

아울러 이 날 성남 A고교에서는 학생 2명이 학교 출입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발열 검사에서 37.5도 이상을 보여 곧바로 인근 선별진료소로 이송됐다.

 

도교육청은 20일 오후 1시 기준으로 도내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구급차를 타고 선별진로소 등으로 이송된 학생이 모두 27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단 증상별로는 발열 14명, 설사 6명, 콧물 기침 3명, 인후통 2명, 구토 1명, 두통 1명 등이다.

 

이 때문에 인천과 경기도교육청은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학교 폐쇄 후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각급 학교에 전달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인천) 코로나19 확진 학생들의 동선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접촉 인원을 특정하지 못해 전체적으로 귀가 조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과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일단 일부 학교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해 긴급조치를 내리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아직 성급하지만 추후 상황을 더 지켜보고 학생들의 등교를 결정할지, 아니면 연기할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생들의 안전과 관련해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 교육청이 실시산 소통하며 대응할 것"이라며 "학생들이 수업 후 귀가할 때 학원, 노래방,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가지 않도록 학교와 학부모께서 지도해달라"고 요청했다./배종석ㆍ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