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명시, '언택트(비대면) 광명' 행정 전환 추진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20-05-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 행정에 나선다.

 

1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 체제를 비대면으로 전환하는 이른바 ‘언택트(비대면) 광명’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부서별로 비대면 방식이 가능한 업무를 파악하고, 종합계획을 세워 단계별로 실행하기로 했다. 이를 테면 시 주요 정책과 사업을 정기적으로 온라인 브리핑하고, 오프라인으로만 했던 일자리박람회도 화상 면접 등으로 대체하는 식이다.

 

이에 시는 플랫폼 개발 등에 필요한 재정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제도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또한 시는 ‘언택트 행정’을 넘어 분야별 시민 대표를 ‘언택트 광명 자문단’으로 위촉해 수시로 협의하는 틀도 만든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인 지난 2월 4일 2,119개 단체(회원 8만9,712명)의 분야별 대표들이 참여하는 시민안전대책본부를 꾸려 '코로나19'에 효율적으로 대응했던 경험을 살린다는 취지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전날 주간주요회의와 민생·경제·일자리 종합대책본부 보고회에서 이런 내용을 연거푸 강조하며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자"며 "부서별 특징에 맞게 비대면으로 전환할 수 있는 업무를 발굴, 종합계획을 세워 추진했으면 한다. '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라는 평가에 이어 ‘언택트 광명’이라는 새 모델을 정립하자"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