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행복카셰어링 졸속 추진으로 대대적인 개편 불가피할 듯

정부 감사에서 오류 투성이, 사업 미이행 등 지적받아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20-0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행복카셰어링 사업'이 대대적인 개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8일 도에 따르면 도가 공개한 '2019년 정부합동감사 기관경고 내역'을 보면 정부 감사에서 14억 원을 들인 이 사업이 휴일 공용차량을 취약계층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에 무인화 기술 등을 도입하려 했으나 시스템 오류가 무더기로 발견되고 서비스 운영도 특별한 사유 없이 연기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 감사에서 ‘행복카셰어링 서비스 구축’ 사업은 시스템 고도화 작업이 부실하게 마무리된 것이 적발됐다. 당초 사업수행계획서 등에 명시된 신청 정보 연계 및 승인 결과 통보, 서버 오류 관리자에 전달 등의 기능이 구현되지 않았지만 별도 과업 변경 없이 준공처리 된 것이다.

 

또한 시스템 고도화의 핵심인 무인화 서비스도 미운영했다고 명시됐다. 그러나 도는 지난 2018년 12월 서비스 개발 종료 보고회를 개최했지만 관련 조례 개정이 완료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감사팀은 사업계획서에도 없었던 법·제도 정비를 서비스 미운영 사유로 언급한 점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도 관계자는 "행복카셰어링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사업이라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었다"며 "ASF(아프리카돼지열병)로 서비스가 일시 중지된 상황이지만 조만간 운영을 정상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감사 보고서에서는 경기도시공사의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숙박시설용지 공급 관련, 용지 공급 계약 과정에서 계약 업체로부터 계약이행보증금을 제때 받지 않거나 중도금 납부 기한을 별도로 3년 연장하는 등의 행위로 특혜 의혹을 지적받았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