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 "지역화폐 차별거래는 반사회적 행위로 뿌리 뽑겠다"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5-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 차별거래를 뿌리뽑기 위한 대응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7일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지역화폐 차별거래 관련 자영업자 간담회’에서 "차별거래 행위는 공동체의 이익을 훼손하는 반사회적 행위"라며 "세무조사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날 이 지사는 “지역화폐는 재정을 투입하고 도민들의 불편함을 감수해 자영업자 등 골목상권의 매출증대를 돕고자 만든 제도”라며 “그러나 극소수의 사람들이 부당한 이익을 취하는 사례들이 알려지며 지역화폐 정책 자체에 대한 불신을 안기고 있어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앞으로 자영업자의 매출 상당 부분이 지역화폐가 차지하게 될 텐데, 이러한 행위는 본인도 손해보고 공동체 모두 함께 잘사는 것을 해치는 일”이라며 “모두를 위한 정책이 소수의 욕심으로 망가지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보고, 엄정하게 조사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지사는 자체 감시단을 통한 자율적 점검 등의 방안을 언급하며, 지역화폐의 성공적인 활성화와 차별거래 근절을 위한 상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번 간담회는 재난기본소득을 받은 도민이 지역화폐를 사용할 시 일부 업소에서 수수료 명목이나 물건 값으로 돈을 더 요구한다는 제보가 접수된 것과 관련,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 향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바탕으로 지역화폐 차별거래 근절을 위한 대책을 마련·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특별사법경찰단을 활용한 수사 활동을 벌여 부당한 차별거래가 명백히 사실로 확인될 경우 지역화폐 가맹자격을 제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역화폐 차별거래 사례에 대해서는 120콜센터(031-12) 또는 경기도소비자정보센터(031-251-9898)로 신고하면 된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