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공항, '코로나19' 쇼크로 17년만에 적자 전망, 그러나?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20-04-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페이스북 캠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8,823억 원 감소한 -163억 원을 기록해 지난 2003년 이후 17년 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번 적자에 대한 전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천공항의 일평균 여객이 전년대비 97.3% 가량 감소하고 개항 이후 역대 최저를 기록하는 등 항공수요가 급격히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공사의 예측에 따르면 올해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은 전년대비 79.8% 감소한 1,426만 명, 국제운항(여객부문)은 전년대비 74.6% 감소한 9만2천회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항공수요의 급격한 감소세는 공사의 재무상황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수요감소에 따른 수익감소 9,862억 원 및 공항산업 생태계 지원에 따른 1,810억 원을 포함해 전년대비 매출액이 1조1,672억 원(-42%) 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당기순이익의 경우, 큰 폭으로 줄어든 매출 감소로 전년대비 8,823억 원 감소(-102%)한 -163억 원을 기록해 2004년 흑자 전환 이후 처음으로 적자 전환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전대미문의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채권발행 등을 통해 1조1,988억 원을 추가로 차입해 어려운 경영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의 항공수요가 '코로나19'로 급격히 감소하고 2003년 이후 처음으로 적자 전환이 예상되는 등, 공항산업 생태계가 전례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했다”며, “현재 추진 중인 비상경영체계의 효과적인 운영 및 적극적인 경영개선 노력을 통해 공사와 공항산업 생태계의 상생발전과 공존공영을 동시 달성, 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