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소상공인 보증규모 320억 원 대폭 상향키로

- 작게+ 크게

박세경
기사입력 2020-04-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수원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례보증 규모가 320억 원 확대된다. 이에 1,000여 개 업소가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3일 오후 2시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소상공인 육성지원 업무 협약식’을 열고 경기신용보증재단 및 기업은행, 하나은행 등과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에 뜻을 모았다.

 

이 날 협약을 통해 시는 특례보증 사업예산을 16억 원 증액하고, 기업은행과 하나은행도 각각 8억 원씩의 매칭 출연을 하기로 했다. 또 신용보증재단은 보증심사를 우대해 보증서를 발급하는 데 힘을 보탠다.

 

이에 따라 시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들을 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의 재원이 32억 원이나 증액돼 보증 한도와 범위가 늘어났다. 당초 시는 올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 예산으로 9억 원을 수립했으나 '코로나19' 사태 후 1차 추경에서 16억 원을 추가했다.

 

여기에 2개 은행이 출연금을 보태 시 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례보증 출연금이 총 41억 원으로 늘어나면서 출연금의 10배인 410억 원까지 보증이 가능해졌다. 이는 당초보다 약 1,080개 업소가 추가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규모다.

 

특히 보증 한도도 1,000만 원 늘어난 최대 3,000만 원으로 상향시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사업체 운영 부담이 장기화되는 사업주들에게 도움을 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수수료 지원을 추가로 신설해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신청한 소상공인들에게 업소당 30만 원 이내의 수수료를 지원, 약 1,300개 업소가 지원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골목상권이 겪는 어려움은 생존이 걸린 문제로, 소상공인들이 위기를 버텨낼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하겠다”며 “이번 협약이 지역 내 소상공인들에게 은행의 문턱이 낮아지는 효과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