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가 한달 넘도록 지속되면서 "우울감 느끼는 경기도민 증가"

경기도민 59% '코로나19'로 “우울감 느낀다”며 응답해

- 작게+ 크게

하기수
기사입력 2020-03-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코로나19'로 한달 넘게 지속되면서, "우울감을 느낀다"는 경기도민들이 증가하고 있다.

 

26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1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심리적 방역, 마스크 구매 실태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도민들의 정신건강 실태를 보면, 도민의 59%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상생활 속에서 불안, 초조, 답답함, 무기력, 분노 등의 우울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71%)과 70대 이상 노년층(74%)에서 더 높았다.

 

우울감을 느끼게 되는 요인으로는 ▲외출 자제로 인한 갑갑함(22%) ▲감염에 대한 막연한 불안(20%) ▲소득·지출 감소에 따른 스트레스(19%) 등이 높게 제시됐다.

 

반면, 도민 10명 중 7명은 ▲산책이나 운동(34%) ▲TV, 영화, 게임 등 문화생활(30%)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우울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71%)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지난 22일부터 2주간 시행되는 고강도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시행으로 주변사람들과 만남이 줄어들면서 ‘정서적 소통’ 부족을 호소(55%)하는 도민도 절반이 넘었다.

 

이 역시 여성(62%)과 70대 이상(78%)에서 높았고, 이러한 현상을 반영하듯 전화나 문자, SNS 등 온라인 소통 빈도가 이전보다 ‘늘었다’는 응답이 40%로 높게 나타났다.

 

곽윤석 도 홍보기획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물리적 거리두기로 인한 소통부족과 감염 불안으로 도민들의 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진 것을 알 수 있다”며 “재난심리지원단 활동을 통해 도민의 심리안정과 치료 등 보건방역뿐만 아니라 심리방역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정서적 소통이 우려되는 부분으로, 도는 이를 위해 지난 2월 9일부터 도민의 심리치료 지원을 위한 ‘재난심리지원단’을 가동하고 있다.

 

또한 정신건강 전문요원 포함 700명으로 구성된 ‘재난심리지원단’(1577-0199)은 24시간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지속적 사례관리와 함께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다./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