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공중위생단체 '코로나19' 예방에 "구슬땀"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20-03-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민·관이 적극 공조해 관내 1,500여개 숙박업소와 목욕탕에 대한 '코로나19'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23일 시에 따르면 시는 관내 확진자가 없던 지난 2월 20일 "공중위생업소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중위생단체장 간담회"를 열고 민·관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선제적 방역 활동을 전개해왔다.

 

이에 시는 관내 ▲공중이용업소 1,554개소(숙박업소 1,310개ㆍ목욕장업소 244개)에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 포스터 배부 ▲집합 위생교육을 사이버 교육으로 대체 실시 권고 ▲예방행동수칙 SNS 홍보 등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설에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하게 대응하고 있다.

 

또한 대한위생사협회는 지난 18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밀집지역에 소재한 공중위생업소에 손소독제 400개를 기탁해 취약지역의 공중위생업소도 빈틈없이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대한위생사협회는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상황에서 인천구치소와 도서지역 선박 내부 방역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예방 활동에 발 벗고 나섰다.

 

이 날 대한위생사협회ㆍ대한숙박업중앙회 인천시지회ㆍ대한목욕업중앙회 인천시지회가 협업해 취약지역 공중이용업소에 방역소독 자원봉사를 실시하는 등 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쳤다.

 

안광찬 위생안전과장은 “앞으로도 시는 군ㆍ구 및 공중위생 유관단체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해 공중위생업소에 철저한 위생수칙을 준수토록 적극 홍보하는 등 '코로나19'를 조속히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