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선)김윤식 전 시흥시장, 무소속 출마…시흥을 선거 변수되나

더민주당 조정식 의원과 미래통합당 김승 예비후보 3파전 전개

- 작게+ 크게

배종석·하기수
기사입력 2020-03-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3선을 지낸 김윤식 전 시흥시장이 결국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번 김 전 시장의 출마로 시흥을 선거의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오전 11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김윤식 예비후보는 지지자들과 함께 '무소속 출마기자회견''을 가졌다.

 

김 예비후보는 "부당한 결정, 꼼수정치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당은 하루 만에 경선결정을 번복하고, 조정식 후보를 '단수공천' 하더니, 이제는 '전략공천'이라고 말바꾸며 공정한 경쟁을 저해했다"고 공천 과정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또한 그는 "오늘날까지도 정당의 구태는 달라진 것이 없다"며 "선거만을 위한, 특정인을 위한 정당이 돼서는 안된다. 시민만을 두려워하는 정당이어야 한다. 지방의원을 하수인 취급하는 정당은 해체돼야 한다"고 강도높에 비판했다.

 

한편 3선 시장을 지내 인지도와 지지도면에서 상당히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김 전 시장이 무소속 출마에 나서면서, 시흥을 선거판도가 요동치고 있다. 이에 더민주당 조정식 의원과 청년후보로 전략공천된 미래통합당 김승 예비후보 등 3파전이 전개된다.

 

특히 김 전 시장이 호남출신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민주당의 전통적인 지지층을 형성하고 있는 호남향우회를 중심으로 과연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당선이 갈릴 것으로 보여 흥미로운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당 관계자는 "김 전 시장의 무소속 출마는 조 의원에게는 안전만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그 동안 조 의원은 큰 도전없이 4선을 해왔지만 이번 선거는 긴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배종석ㆍ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

2 .